Wave Cloud

Wave Cloud
Candle, Thermoelement, Fm-transmitter, Red bean, Metal sheet, Canvas, Sound system,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4


Wave Cloud
Candle, Thermoelement, Fm-transmitter, Red bean, Metal sheet, Canvas, Sound system,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4


Wave Cloud
Candle, Thermoelement, Fm-transmitter, Red bean, Metal sheet, Canvas, Sound system,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4


Wave Cloud
Candle, Thermoelement, Fm-transmitter, Red bean, Metal sheet, Canvas, Sound system,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4


Wave Cloud
Candle, Thermoelement, Fm-transmitter, Red bean, Metal sheet, Canvas, Sound system,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4


Wave Cloud
Candle, Thermoelement, Fm-transmitter, Red bean, Metal sheet, Canvas, Sound system,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4


Shot from Playing instruments in Wave Cloud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2014


Wave Cloud
Radio, Sign, Metal wire, Stainless pipe, Amplifier, Speaker, Wood,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4


Wave Cloud
Radio, Sign, Metal wire, Stainless pipe, Amplifier, Speaker, Wood,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4


Wave Cloud
Radio, Sign, Metal wire, Stainless pipe, Amplifier, Speaker, Wood,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4



Video Documentation from Wave Cloud 


환경연구서인 환경, 결핍 그리고 폭력(2001)의 저자 토마스 F .호머 딕슨은 비의 강수량에 따른 물의 환경적 결핍이 그 지역의 폭력과 갈등을 유발한다고 주장한다. 통계학을 바탕으로 객관적인 자료를 통해 증명된 그의 주장은, 우리로 하여금 단순히 물이 생명체가 살아가는데 필요한 요소일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감성적으로도 메마른 가슴을 적시고 갈등을 해소하는 마음과 정신의 치유적 촉매라는 생각을 가지게 한다. 나의 과거작품인 기우제 프로젝트(2008), 단비(2010) 그리고 단비 제조기(2014)를 통해서 지속적으로 보여주었던 이러한 '비의 치유적 의미와 염원'에 대한 관심은,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파상운(2014)은 통해 더욱 구체화된다. 이번 작품에서는 비가 내리는 소리와 천둥소리 그리고 바람소리를 인위적으로 만들어내는 일종의 장치가 기우제를 구성하는 하나의 요소로 등장한다. 실제로 아즈텍 문명에 뿌리를 둔 샤머니즘에서는 무당들이 비가 내리는 소리와 비슷한 음향을 내는 악기를 기우제에서 연주했다고 전해진다. 속이 텅 빈 나무통속에 식물의 가시를 촘촘히 붙이고 잘 건조시킨 팥을 한 움큼 넣어서 만든 이 악기는 아래위로 천천히 흔들면 마치 비가 내리는 소리가 난다고 하여 Rain Maker 혹은 Rain Stick이라고 불렸다. 나는 이러한 원리를 이용해서 빗소리와 바람소리 그리고 번개소리를 만들어내는 장치들을 제작하고 마치 악기를 연주하듯 비와 바람 그리고 번개로 이루어진 사운드를 만들어낸다. 언뜻 듣기에 실제 자연의 소리를 완벽하게 재현한 이 사운드는 라디오 전파의 형태로 안테나를 통해 전시장 외부로 송출된다. 그리고 이러한 라디오 전파를 더 강하게 그리고 더 멀리 송출하기 위해 이용되는 송출기와 증폭기는 전시장에 놓인 촛불의 미세한 열원을 전기에너지로 발전시키는 장치를 통해 전력을 공급받게 된다. 촛불의 미학(1961)의 저자인 가스통 바슐라르는 그의 책에서, '몽상을 일으키는 세상의 사물들 가운데 불꽃은 가장 훌륭한 이미지 작동체라고 기술한다. , 양초의 작은 불꽃은 우리로 하여금 무언가를 염원하게 하는 것이다. 관객의 참여로 촛불 발전기에 놓인 촛불의 수가 많으면 많을 수록 송출되는 전파의 세기는 강해지고 결과적으로 비와 바람 그리고 번개소리가 담긴 라디오 전파는 더욱 강하게 뻗어나가게 된다. 거대한 안테나를 통해 송출된 전파는 전시장 뿐만 아니라 미술관의 곳곳에 스며들며, 또 다른 야외공간에 설치된 라디오를 통해 관객은 비와 바람 그리고 천둥소리를 듣게 된다.


Thomas Homer-Dixon, the writer of Environment, Scarcity, and Violence (2001) asserted that the environmental deficiency of water through precipitation stirs violence and strife in that region. This assertion, verified through objective data based on statistics, makes us think that water is not simply an imperative element needed to sustain life, but is also a healing catalyst for the heart and the mind which heals the emotionally numb heart and resolves discordance. My interest on the ‘curative meaning and aspiration in rain’, as continuously demonstrated in the past works Pray for Rain project (2008), Sweet Rain (2010), and Sweet Rain Maker (2014), is even more concretized in Wave Cloud (2014) shown in this exhibition. In this work, a type of mechanism which artificially creates sounds of rain, thunder and wind, functions as an element which constitutes the prayer for rain. It’s said that in shamanism rooted in Aztec civilization, shamans played instruments that sound similar to rain in the prayer for rain. Called a ‘rain maker’ or ‘rain stick’, this instrument is a long, hollow tube filled with a handful of adzuki beans, which has thorns arranged helically on its inside surface and makes a sound reminiscent of rain falling. I borrow the principle of the rain maker in the creation of a device which makes sounds of rain, wind and thunder, and I play such sounds as if to play an instrument. At a glance, this sound perfectly reproduces the actual sounds from nature, and is transmitted outside of the exhibition venue as radio frequency through an antenna. And the electricity through which the sender and amplifier transmit the radio frequency is supplied through a device which converts the subtle heat source of candle lights in the gallery into electrical energy. In his book The Flame of a Candle (1961), Gaston Bachelard describes that  ‘among all the matters in the world that arouse daydreams, the flame is the most profound image maker’. The small flame of a candle light makes us wish for something. With audience participation, the greater the number of candles in the candle generator, the more powerful the intensity of the transmission becomes, and ultimately the radio frequency of rain, wind and thunder spreads out with greater intensity. The frequency carrying sounds of rain, wind and thunder is transmitted through a massive antenna beyond the exhibition space, permeating  throughout the gallery, and reaching radios installed in other open spa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