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ural History Museum

 Natural History Museum: Placentalia
Water, Bottle, Label, Steel,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9


 Natural History Museum: Placentalia
Water, Bottle, Label, Steel,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9


 Natural History Museum: Placentalia
Water, Bottle, Label, Steel,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9


 Natural History Museum: Placentalia
Water, Bottle, Label, Steel,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9


 Natural History Museum: Placentalia
Water, Bottle, Label, Steel,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9

<자연사박물관>(2019)는 동종요법을 모티브로 한 다른 작품인 (2017)를 제작하면서 함께 발전시킨 작품이다. 동종요법의 핵심이론 중 첫 번째는, 독으로 독을 제압하는 하는 이독제독(以毒制毒)의 원리이며, 두 번째는 그러한 독의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극소량만을 투여하는 희석의 원리이다. 동종요법에서 쓰는 약은 식물, 동물, 광물 등의 자연에서 원료를 얻으며, 희석의 정도는 넓은 호수에 원액을 한 방울 떨어뜨린 것과 같다. 이러한 극단적인 희석은 약재를 거의 맹물의 수준으로 만들지만, 동종요법에서는 약의 성분이 아무리 희석되더라도 여전히 물 속에 존재하기 때문에 약으로써 효능을 발휘한다고 얘기한다. 이 부분은 수학적인 관점으로 바라보면 이해가 쉽다. 예를 들어 어떤 수를 무한대로 나눈다고 한들, 그 수 자체가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기 때문이다. 여기서 생각해 볼 점은, 물은 지구상의 가장 대표적인 용매(溶媒, solvent)이며 지구가 생성된 지난 45억년 동안 물의 전체양은 전혀 증가하거나 감소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즉, 지구에 현존해온 모든 생명체는 물이라는 용매에 섞여 생명을 유지하고 소멸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발견된 동물계는 인간을 포함해서 포유류 3,500종, 조류 8,600종, 파충류와 양서류 5,500종으로 총 약 17,600종이다. 이것은 단지 육지에 사는 동물일 뿐, 바닷속을 포함하면 그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약 900,000종에 이른다. 아직 발견하지 못한 종까지 생각하면 그 수는 짐작할 수 없다. 확실한 것은 모든 생명은 물과 접촉되지 않고는 살아갈 수 없기에, 나는 동종요법의 희석의 원리를 근거로 우리가 마시는 한잔의 물속에 현존하는(혹은 이미 멸종한) 모든 생물이 존재한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자연사박물관>(2019)는 이러한 생각을 바탕으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물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보여주는 작품이다. 전시장에는 수백 개의 다양한 형태의 유리병에 물이 담겨져 있으며, 병 앞에는 각각의 생물 종을 설명하는 라벨이 함께 놓인다. 유리병은 마개가 없는 채로 전시되는데, 이는 물은 여전히 이동하고 섞이고 있음을 암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간이 포함된 태반류(새끼를 낳는 포유류, 약 800여종)만을 보여주며, 이후에 생물의 종을 확장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Natural History Museum (2019) is an outgrowth of Materia Medica: Cinis (2017), which is a work with a motif of homeopathy. The first of the key concepts of homeopathy is the principle that like cures like (以毒制毒); the second is the principle of dilution, which is about administering very small doses to the patient to reduce a drug’s side effects. Drugs used in homeopathy come from natural sources such as plants, animals, and minerals, and the degree of dilution can be compared to dropping a drop of the undiluted solution into a large lake. This kind of extreme dilution turns the medicine into almost plain water, but homeopathy claims that no matter how much the ingredients of a medicine are diluted, they still work for the patient because they still exist in the water. This is perhaps best understood from a mathematical point of view. For example, if you divide a number by another number, then divide the result by that same number and continue to do this ad infinitum, the resulting number will become smaller and smaller but never will be reduced to zero. It is worth noting here that water is the most common solvent on Earth, and the total amount of water on Earth has never increased or decreased in the 4.5 billion years of our planet’s existence. In other words, all life forms that have been present on Earth have been mixed with the solvent called water to sustain their life. The animals that have been identified so far include 3,500 species of mammals including humans, 8,600 species of birds, and 5,500 species of reptiles and amphibians, for a total of about 17,600 species. These are only the animals that live on land. If we include animals found in the sea, the number grows exponentially, to about 900,000 species. If you think about animal species that we have not yet discovered, we cannot even guess their number. One thing that is certain, however, is that no form of life can survive without contact with water. This led me to think that all existing (or even already extinct) creatures are in the very water that we drink; this is an idea based on the principle of dilution in homeopathy. Based on this idea, Natural History Museum (2019) shows all living things on earth through the medium of water. In the exhibition hall, there are hundreds of different kinds of glass bottles filled with water, and in front of each bottle there is a label that describes each species. Glass bottles are on display without bottle caps, suggesting that water is still moving and mixing with other substances. This exhibition shows only the Placentals (mammals that give birth to live young, about 800 species), a group that includes the human species, and I plan to expand the species represented in the future.